코로나19 피해기업을 위한 네덜란드 정부 지원 정책 더 보기
브렉시트에 대비하는 기업을 위한 네덜란드 정부 지원 정책 더 보기

기업 본사

글로벌 본사의 최적지 네덜란드

네덜란드는 기업 규모와 관계없이 본사를 설립하기에 최적의 조건을 갖추고 있습니다. 유럽의 문턱에 자리한 전략적 입지 덕분에 가장 수익성 높은 유럽 소비자 시장의 95%가 암스테르담이나 로테르담에서 24시간 이내 거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기업친화적 규제 환경, 다국어 구사 인력, 최상의 인프라 등 성공적인 유럽시장 진출을 뒷받침하는 여러 강점을 보유하고 있습니다.

안정적이고 경쟁력 있는 경제

네덜란드는 세계적 수준의 경제적·인적 경쟁력을 자랑합니다. 특히 고급 인력의 유치, 개발 및 양성에 있어서는 타국의 추종을 불허합니다. 외국인을 환대하고 지원하는 문화 덕분에 세계 각지에서 네덜란드로 인재가 몰리고 있습니다. 2020년에는 인시아드 경영대학원(INSEAD)이 발표한 세계 인적자원 경쟁력 지수(Global Talent Competitiveness Index)에서 인재 개발 및 보유 역량을 인정받아 6위를 차지했습니다. 네덜란드 특유의 기업가 정신과 혁신성은 스타트업 생태계를 움직이게 하는 원동력이 되어줍니다. 이 같은 환경 덕분에 네덜란드는 2002년 IMD 국가경쟁력보고서에서 세계 4위, 2020년 글로벌혁신지수(Global Innovation Index)에서 세계 5위에 올랐습니다.

우수한 연결성

네덜란드는 도로, 수로, 철도, 항공으로 사통팔달한 운송망을 기반으로 하는 탄탄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습니다. 유럽의 관문인 네덜란드를 기준으로 반경 500km 이내에는 1억 7,000만명, 반경 1,000km 이내에는 2억 4,400만명의 소비 시장이 형성되어 있습니다. 이뿐 아니라 암스테르담 스키폴 공항에서 취항하는 다수의 국제선 항공편은 암스테르담에 본사를 두고 있는 글로벌 기업에게 큰 이점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디지털 인프라 부문에서는 AMS-IX가 안정적이고 빠른 통신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네덜란드의 인터넷 보급률은 유럽 최고 수준인 98%에 이릅니다.

글로벌 회사들이 선택한 유럽 진출의 관문

네덜란드에 본사를 설립하는 기업은 업종이나 사업체 규모와 관계 없이 성장의 지름길에 올라서게 됩니다. 아식스(Asics), 펩시코(Pepsico), MSD, 시스코 시스템즈(Cisco Systems), 나이키(Nike), 넷플릭스(Netflix), 후지쯔(Fujitsu), 사빅(SABIC) 등 수많은 기업들이 이를 증명하고 있습니다. 이 외에도 옵티마이즐리(Optimizely), 백시노바(Vaxxinova), 어드밴텍(Advantech), 선파마(Sun Pharma) 같은 기업들이 네덜란드에 둥지를 튼 이후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암스테르담에 본사를 둔 대표적인 글로벌 기업에는 넷플릭스, 레모네이드(Lemonade), o9 솔루션즈(o9 Solutions) 등이 있습니다. 이들 기업이 네덜란드를 선택한 대표적인 이유로는 다국어 구사능력을 갖춘 인재풀, 협력적인 기업환경, 유럽시장에 대한 접근성을 들 수 있습니다. 후지필름(Fujifilm), 한쇼테크놀로지(Hanshow Technology), 구글(Google) 등 첨단 기술 기업들의 경우, 네덜란드가 보유한 우수한 디지털 인프라와 혁신 생태계의 혜택을 받고 있습니다. 생명과학 및 의료 분야에서는 백시노바, 젠맵(Genmab), BBio, PRA가 네덜란드 교육기관에서 제공하는 연구개발 기회를 한껏 누리고 있습니다. 네덜란드는 유럽시장을 넘어 세계시장에서 성공하는 길을 활짝 열어줍니다.

Proximity to Clients and Customers

맞춤형 정보 신청

귀사에 적합한 맞춤형 정보를 보내드립니다.
추가정보 요청

네덜란드 진출 기업

한국 사무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