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기업을 위한 네덜란드 정부 지원 정책 더 보기
브렉시트에 대비하는 기업을 위한 네덜란드 정부 지원 정책 더 보기

화학

네덜란드에서 지속가능한 미래를 찾은 화학기업들

오랜 화학산업 역사를 지닌 네덜란드는 기술개발 및 혁신을 추구하는 화학기업들에게 최적의 선택지입니다. 로열 셀(Royal Shell), 다우(DOW), 사빅(SABIC), 아반티움(Avantium), 코베스트로(Covestro), DSM, 테이진(Teijin) 등 네덜란드에 진출한 화학기업들은 지속가능발전 관련 혁신적인 기회, 연결성, 언어능력, 국제적인 마인드 같이 네덜란드가 가진 장점을 최대한 활용하고 있습니다.

유럽 화학시장의 중심

EU의 심장부에 위치한 네덜란드는 유럽시장과의 접근성이 뛰어납니다. 반경 500km 이내에 형성된 1억7,000만명의 소비시장은 화학기업이 진출하기에 이상적인 환경을 조성해줍니다. 네덜란드는 유럽 전체 화학산업 매출의 30~40%를 차지하는 앤프워프-로테르담-라인-루르 광역권(Antwerp-Rotterdam-Rhein-Ruhr Area, ARRRA)의 정 중앙에 자리잡고 있기도 합니다. 이처럼 우수한 입지 덕분에 자동차, 건설, 농업, 소비자 기기 등 각종 소비시장에 대한 접근이 용이합니다.

해결책을 제시하는 화학산업

기후변화, 순환성, 모빌리티, 의료 및 식량 부문이 안고 있는 글로벌 과제는 화학산업에 기회의 창을 열어줍니다. 오늘날 네덜란드에는 2,000여개의 화학기업이 자리하고 있으며, 세계 25대 화학기업 중 19개가 진출해 있습니다. 사빅, 네스테(Neste), 미쓰이(Mitsui), 테이진 등 주요기업뿐 아니라 리사이클링 테크놀로지(Recycling Technologies), 쿨브룩(Coolbrook) 같이 빠르게 성장하는 스타트업도 네덜란드에 꾸준한 투자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혁신 스타트업과 중소기업으로 구성된 화학산업 생태계는 민관협력(PPP)과 대학 및 연구기관을 통해 미래형 솔루션 개발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네트워크는 글로벌 과제 해결에 기여하고자 하는 기업들의 노력을 뒷받침하며, 동시에 유럽 전역으로 뻗어나갈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해줍니다.

연구협력 생태계

네덜란드 화학산업 생태계의 중심에는 세계적 수준의 교육, 첨단연구를 비롯하여 기업간 연구협력 및 민관 연구협력을 지원하는 민관협력 사업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DSM, 사빅, 아크조노벨(AkzoNobel), 셀(Shell), 아반티움, 코르비온(Corbion), 아란세오(Arlanxeo) 등 유수의 기업이 네덜란드에 R&D 센터를 설립했으며, 혁신 스타트업과 중소기업 역시 현지 화학산업 생태계를 구성하고 있습니다. 민관협력(PPP), 캠퍼스, 아이랩(iLabs), 화학혁신센터(COCI), 세제혜택은 R&D 활동을 활성화시켜줍니다. 민관협력 사업에는 지속가능한 가공, 소재, 전기화학, 바이오화학 및 신화학 컨소시엄 등이 포함됩니다.

민관연 협력은 네덜란드의 R&D에 뿌리 깊게 자리하고 있습니다. 이 같은 협력은 화학산업의 스마트 제조 및 디지털화를 위한 새로운 솔루션 개발로 이어집니다.

맞춤형 정보 신청

귀사에 적합한 맞춤형 정보를 보내드립니다.
추가정보 요청

네덜란드 진출 기업

한국 사무소

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