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피해기업을 위한 네덜란드 정부 지원 정책 더 보기
브렉시트에 대비하는 기업을 위한 네덜란드 정부 지원 정책 더 보기

항만

세계 수준의 항만

북해에 위치한 네덜란드의 항만시설은 원자재 수입부터 완제품 수출에 이르기까지 유럽시장으로 뻗어나가는 글로벌 관문입니다. 항구는 유럽의 주요 하천인 라인강(Rhine), 마스강(Maas), 스켈트강(Scheldt) 하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전략적인 입지는 네덜란드나 유럽시장에서 활동하는 기업의 운송 수요를 충족시켜줍니다.

세계경제포럼(World Economic Forum)은 네덜란드를 혁신성과 지속가능성을 추구하는 유럽의 인프라 리더로 꼽았습니다. 이 외에도 유럽에서 최고의 효율성을 갖춘 항만시설은 기업의 네덜란드 시장 진출을 촉진하는 요소입니다.

로테르담항

로테르담항은 유럽에서 가장 규모가 크고 스마트한 항만입니다. 연간 컨테이너 물동량은 1,450만 TEU, 입출항 선박은 3만척에 달하며, 38만 5,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습니다. 항구를 기준으로 24시간 이내에 서유럽의 모든 주요 도시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로테르담항은 2050년까지 탄소중립화를 목표로 지속가능성, 디지털화, 혁신을 실천하고 있습니다.

“미래형 항구(Port of the Future)”로 불리는 로테르담항은 항만 운영의 효율성과 친환경성을 향상시키기 위해 첨단기술을 적극 도입하고 있습니다. 또한 보다 공정한 방식으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지속가능한 경제개발에도 애쓰고 있습니다.

암스테르담항, 흐로닝언항, 젤란트항

네덜란드에는 최대 항구인 로테르담항 이외에도 우수한 항만시설이 많습니다. 예를 들어, 전 세계에서 화학제품 물동량이 가장 많은 암스테르담항 순환경제로의 전환을 추진 중입니다. 암스테르담항은 스타트업과 협력하여 산업자재를 효율적으로 재사용하고 재활용하는 혁신적인 방법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델프제일항과 엠스하벤, 인근의 공업지대로 구성된 흐로닝언항에는 염소화학물 클러스터 등 여러 산업 클러스터가 위치하고 있습니다. 특히 엠스하벤은 ENGIE, 노르네드(NorNed), 바텐폴(Vattenfall), 테네트(TenneT), RWE 등 대형 에너지 기업이 자리잡은 에너지 산업단지로, 구글(Google)이 유럽 최대 규모의 데이터센터를 설립한 곳이기도 합니다.

젤란트에 있는 북해항은 주로 내륙수운에 사용되는 복합운송항으로, 유럽 내륙지역과 그 외 지역에 대한 복합운송을 지원합니다.

"Logistics is important for us. We have incoming materials from a global perspective, and so we receive raw materials worldwide and they usually transit through the ports Rotterdam. Our key customers are in the center of Europe, and the materials are brought here for processing before delivery, so we benefit from strong existing supply lines. We looked at Eastern Europe and Western Europe countries, and we finally selected the Netherlands for the reasons above." Toru Fukada President of Mitsui Prime Advanced Composites Europe B.V.
Netherlands Seaports

한국 사무소

문의